“IBM V3700과 함께 중소기업도 빅데이터 시대로!” 한국IBM, 컴팩트 스토리지 ‘스토와이즈 V3700’

2014년 10월 2일 | Big data, 하드웨어 |

손진성 Datacenter Specialist

기업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중심이 되는 데이터센터를 디자인하고 구축하는 일을 전문으로 하고 있습니다. 아이웍스에서 ICT사업팀을 리드하고 있으며, Smarter IT Infrastructure 솔루션을 발굴하고 공급하는 일을 하겠습니다.

한국IBM(www.ibm.com/kr)은 중소기업의 빅데이터 활용 지원에 초점을 맞춰 IBM의 100년 기술력을 결집해 개발한 스토리지 신제품 ‘IBM 스토와이즈(Storwize) V3700’을 출시했다.
IBM 스토와이즈 V3700은 지난 2010년말 출시 이래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미드레인지급 스토리지 ‘스토와이즈 V7000’을 기반으로 2년여간 검증된 기술력과 전세계 1만2천여 고객들의 피드백을 담아 내놓은 컴팩트 스토리지 신제품이다. 빅데이터 활용을 원하는 중견기업은 합리적인 가격에 스토와이즈 V3700을 도입한 후 비즈니스 성장과 데이터 관리 요구에 따라 데이터 용량을 최대 180테라바이트(TB)까지 확장 가능함은 물론, 스토와이즈 V7000에서 제공되는 미드레인지, 하이엔드급 솔루션까지 추가 구성할 수 있다.

ibm_storwize_v3700_rear

ibm_storwize_v3700_Controller_rear_review

차별화된 특성으로 최대 16기가바이트(GB)까지 캐시 업그레이드가 가능하여 동급 스토리지 대비 가장 빠른 성능을 기대할 수 있으며, FCoE(Fibre Channel over Ethernet, 파이버채널 오버 이더넷), FC(Fibre Channel, 파이버채널), iSCSI(Internet Small Computer Systems Interface, 아이스카시) 등 다양한 호스트 인터페이스를 지원하여 어떠한 서버환경에서도 제약 없는 호환성을 지원한다.

또한 스토와이즈 V3700은 IBM의 XIV, 스토와이즈 V7000 제품에서 검증된 그래픽사용자인터페이스(GUI)를 그대로 적용, 스토리지 인프라 전반의 직관적인 모니터링과 간편한 운영관리를 지원한다. 빅데이터 시대에 유연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고자 하는 중견기업은 업무 중단 없이 최소한의 다운타임으로 기존의 모든 데이터를 스토와이즈 V3700으로 이전해 쉽고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다.

IBM은 스토와이즈 V3700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2103년 상반기 데이터의 사용 빈도에 따라 자동으로 데이터를 배치하는 IBM 이지티어(EasyTier) 기능과 재해복구시스템 구축을 위한 원거리 복제 기능(Remote Mirroring)도 추가할 계획이다.

한국IBM 시스템테크놀로지그룹(STG) 스토리지 사업부 김형석 사업부장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비즈니스 통찰력의 확보는 중견기업들에게도 경쟁력 확보를 위한 중대한 과제지만, 자원의 한계가 걸림돌이 되고 있다”라며 “IBM 스토와이즈 V3700은 합리적인 가격에 뛰어난 성능을 제공하여 빅데이터 대응을 모색하는 중견기업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읽지 않고 보기

; 지루한 글 읽기가 마음에 안드시면 동영상 감상을 추천합니다. 영문서비스이지만 Youtube에서 자막을 켜고, ‘한국어’를 선택하면 한글 자막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출처: IBM Redbook 채널]

 

 

세부사항 보기

 

http://twitter.com/iworksstory

페이스북

Share This